서울대학교 출판문화원
도서주문 서점전용
  • 중고
  • 넘다, 보다, 듣다, 읽다
  • 1930년대 문학의 경계넘기와 개방성의 시학
  • 문학 > 한국문학
  • 조영복 저 l 초판 2013.11.20 l 발행 2013.11.20
  • 회원리뷰 0
  • 2014년 세종도서 학술부문
  • 판매가
    37,800
  • 적립금
    1,890원 (5% 적립)
  • 배송비
    0원 (20,000원 이상 배송비 무료)- 주문결재일로부터 3일 이내에 배송됩니다.
    - 기타 산간지방은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.
  • 주문수량
바로 구매 관심도서 담기

책소개

상품상세정보
분류 문학 > 한국문학
ISBN 9788952114280
초판발행일 2013.11.20
최근발행일 2013.11.20
면수/판형 592(쪽) /
이상, 정지용, 김기림, 이태준, 박태원, 이효석
1930년대의 문학사를 풍요롭게 한 이름들이다. 우리는 이들에게서 문학을 교향악화하는 욕망과 예술 절대주의자의 호사가적 취미를 읽는다.
이 책은 그러한 욕망과 정신주의를 ‘경계넘기’와 ‘개방성의 시학’이라는 개념으로 읽고 ‘혼종성’이라는 이름을 붙인 뒤 1930년대 문학사에서 아직은 주변적인 것으로 남아 있는 혼종 텍스트성, 화문 양식들, 음성성의 에크리튀르를 주목한다.
‘경계넘기’의 구도 위에서 문인들은 영화, 음악, 미술 등 예술 전 분야를 넘나들며 활자 매체를 영화처럼, 음악처럼, 미술처럼, 시각화하고 입체화하며 다성악화한다. 활자 매체는 이제 문자로 숙독되는 것이 아니라 음성화하고, 도상화되기도 하며, 드라마틱하게 상연되기도 한다. 여기에 신문의 학예면 네트워크, 잡지 지면의 확충은 이 같은 경계넘기와 호사가적 취미를 충족시키는 사회·문화적 토대가 된다. 일종의 결핍으로부터 예술이 시작된다면, 1930년대 사회, 정치적 어둠은 오히려 이 궁핍한 시대를 넘어서는 반동적 힘으로 작용했을 것이다. 1930년대 문학사의 광채 나는 문예부흥은 그렇게 시작되었던 것이다.
1930년대 문인들이 머물던 그들의 ‘주막’에서 우리는 그들을 볼 수 없다. 그들의 전위와 실험의 토양에서 자란 그 ‘고대스런 꽃들’이 뿜어내는 향기가 여전히 한국 문학을 감싸고 있다.

저자소개

조영복

저자약력
  •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, 대학원에서 현대시 전공
  • 광운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
  • 월북 예술가, 오래 잊혀진 그들(2002)
  • 1920년대 초기 시의 이념과 미학(2004)
저자작품

목차

책을 내면서_vii

Ⅰ. 1930년대 문학의 구도_1
1930년대 문학을 보는 시각_2
혼종성(hybridity), 개방성(openness), ‘경계넘기(borders-crossing)’의 개념과 미학_25
1930년대 시네마틱 모더니즘(Cinematic Modernism)과 ‘윤전기’ 미학_34
신문·잡지 저널리즘의 계보학 및 학예면 중심의 인적 네트워크: 신흥예술파적, 입체주의 미학_62
‘문인–화가’ 공동체와 물질적·감각주의 미학의 탐구자들_83
영화, 활판 인쇄술의 뉴미디어 감각과 혼종 에크리튀르, 혼종 장르의 탄생_117

Ⅱ. 뉴미디어와 텍스트성의 변화_139
구술의 공간과 살아 있는 언어_140
‘활자’의 큐비즘(cubism)적 환각과 말과 글의 혼종적 오케스트라화_142
이미지즘의 지평: 문자·회화·영화의 매체적 상호 혼종과 교향악적 공명을 향한 언어의 유토피아_183
라디오, 전화, 영화, 축음기의 매체적·문화적 혼종성과 문자 언어의 구술적 효과_209
카프의 매체운동의 계보와 시네 포에틱스의 대중화 전략_238
새로운 에크리튀르의 탄생과 시화, 화문, 에스프리 장르의 축제_277
장정의 캘리그라피적 감각과 입체주의_333

Ⅲ. ‘경계넘기’의 상상력 혹은 오마주(hommage)_349
현해탄을 넘어, 파리(Paris) 혹은 ‘문학’이라는 근원성_350
장 콕토의 멀티미디어적 상상력과 단문의 시학_365
페르낭 레제(Fernand Léger)의 ‘기계춤’의 시적 변용과 ‘윤전기 감각’의 물질성_403
이상을 발견하기_440
예술가 공동체의 ‘라보엠적 이상’과 ‘제비’의 꿈_445
르네 클레르의 환상, 고발, 추적 모티프와 감각 혼종_460
이상은 어떻게 매체의 ‘경계를 넘어’ ‘혼종 텍스트’를 실현하고 있는가?_491

Ⅳ. ‘경계’를 넘어서 만나다: 한국문학의 미래적 지평_533
‘문학성’을 떠나, 문학을 ‘넘기’_534

참고문헌_539
찾아보기_550
Abstract _573

기타안내

교환/반품/품절안내
배송안내 - 주문결재일로부터 3일 이내에 배송됩니다.
- 기타 도서, 산간지방은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.
반품/교환 - 마이페이지 >주문조회 에서 반품 / 교환 신청을 하시거나 고객센터 1:1 게시판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.
-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,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
반품/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/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
반품/교환 불가 사유 -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(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)
- 소비자의 사용,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) 화장품, 식품, 가전제품(악세서리 포함) 등
-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) 음반/DVD/비디오, 소프트웨어, 만화책, 잡지, 영상 화보집
-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((1)해외주문도서)
-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
-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
상품 품절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/지연될 수 있으며,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.
소비자 피해보상
환불지연에 따른 배상
-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, A/S, 환불,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(공정거래위원회 고시)에 준하여 처리됨
-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,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
REVIEW
도서 구입문의

02-889-4424

평일: 오전 09:00 ~ 오후 06:00
점심: 오후 12:00 ~ 오후 01:00
무통장 입금정보

079-01-342071

농협
예금주: 서울대출판문화원